본문 바로가기
SHOPSnBUY/2016

SOMET에서 나온 글 쓰는 사람들을 위한 청바지

by macrostar 2016. 8. 4.
반응형

원래 이름은 Writer's Pants다. 글 쓰는 사람용 바지라니까 약간 궁금해져서... 소메는 염색이라는 뜻으로 1999년에 일본에서 시작한 빈티지 방식 제조 셀비지 데님 청바지를 만드는 브랜드다. 데미지드 뭐 이런 건 없고 오직 셀비지 로(Raw) 데님만 만든다. 닳고, 물이 빠지고, 찢어지고 등등은 온연히 소비자의 몫이다. 그러므로 핏에 따른 차이와 블루냐 블랙이냐 하는 컬러 차이만 있다. 


일본에서는 별로 알려지지 않다가 미국에서 좀 알려졌고 그래서 다시 일본에서 인기가 생긴, 말하자면 역수입 브랜드다. 라이터의 팬츠는 이 브랜드가 08년에 내놓은 바지고 로트 번호는 030이다. 031은 블랙 컬러다. 불 같이 유명해서 사람들이 연도별로 막 올리고 이런 브랜드는 아니라 자료가 드문데 그냥 계속 똑같게 만드는 거 같다. 뭐 미묘한 차이 정도 있겠지. 그런데 일본에서는 로트 번호로는 검색이 잘 안되고 그냥 라이터의 바지를 찾아야 나온다.


일단 외관은 이렇게 생겼다. 꼭대기부터 맨 아래까지 군더더기라고는 하나도 없는 리지드 데님이다. 뒷 부분에 붙어 있는 빨간 원은 소메의 로고인데 잎이 12개 달린 일본식 꽃 문양이다.



뒷 모습과 앞 단추의 모습. 오른쪽 사진은 소호에 있는 블루 인 그린에서 지금 예약을 받고 있는 제품인데(링크) 저것도 언워시로 같은 제품이다. 약간 구깃구깃해 놓고 사진을 찍었나 보다. 여튼 뒷면 역시 흔한 백 포켓 스티치도 없고 패치도 그냥 새하얀 가죽이다. 잘 안보이지만 SOMET라는 글자가 음각으로 찍혀 있다. 코인 주머니에도 리벳이 가지런히 박혀 있고 이렇게 심플한 모습인데도 의외로 히든 리벳이 붙어 있다. 후처리가 된 샌포라이즈드 데님이라 세탁을 한다고 그렇게 많이 줄어들진 않는다. 설명에는 허리가 0.5인치, 길이가 0.75인치 정도 줄어들 거라고 되어 있다.




이 바지의 핏은 부제로 붙은 제품 이름으로 고스란히 알 수 있는데 High Rise Tapered Slim Leg Jeans다. 그러니까 허리가 높고, 엉덩이 부분이 꽤나 커진 다음, 아래로 내려갈 수록 비약적으로 좁아진다.


실측 지수를 보면 이 말을 좀 더 확실히 알 수 있는데 30인치를 기준으로 보면 아래와 같다.

허리 87cm - 엉덩이 106cm고 허벅지 32.5cm - 밑단 18cm


평범한 베이직 스트레이트를 보면 30인치 짜리가

허리 82cm - 엉덩이 101cm고 허벅지 31.5cm - 밑단 20cm


이렇다. 보면 같은 치수에서 허리와 엉덩이의 사이즈가 크고(앉은 자세를 상정해서 그렇다고 한다) 허벅지도 더 넓은데 밑단은 더 좁아진다. 움직일 수 없게 하려고 그랬나... 참고로 소메의 청바지는 베이직 스트레이트도 다른 브랜드에 비해 살짝 슬림한데 보통 501 레플리카류 슬림 스트레이트가 밑단이 21, 22cm 정도다. 앞 레이즈(Front Raise, 가랑이에서 꼭대기까지, 그러니까 미디)의 길이도 베이직은 23.5cm인데 라이터의 바지는 27cm다. 뭔가 빗살무늬 토기 같은 쉐이프군.



입고 있는 모습을 찾아봤더니 아래와 같다.



이분은 좀 심하게 내려 입은 거 같긴 한데... 뭐 대충 이런 모습이다. 뭐 이렇게 모 팝스타 식으로 멋을 내 볼 때도 괜찮을 거 같지만 역시 이름대로 책상에 자주 앉아 있을 때 나름 편할 거 같긴 하다. 종아리 아래는 거의 스키니 핏이라 너무 조여지는 거 아닐까 싶긴 한데... 그냥 앉아만 있으라고 만든 걸까... 이럴 거면 의자에 닿는 엉덩이 부분을 더블 프론트 워크 팬츠처럼 두 겹으로 덧 대놓았으면 아예 더 좋지 않을까. 바지의 심플함에 방해가 되는 디테일은 허락할 수 없었던 걸까. 미국 링크는 위에 있고 일본은 여기(링크)에서 구입할 수 있다. 실제 라이터의 리뷰가 궁금했지만 그런 건 찾을 수 없었다. 나라도 써볼까... 하지만 2만엔이 넘는 바지라 허들이 좀 높다.


참고로 더블 프론트는 이런 걸 말함... 잘 닳는 무릎, 허벅지 부분에 아예 천 하나를 리벳으로 붙여 버렸다. 라이터의 바지라면 엉덩이에 저런 걸 해 놓는 게 좋지 않을까 그런 이야기.


여튼 핏을 보면 알 수 있듯 라이터 뿐만 아니라 책상에 오래 앉아 있는 사람의 자세를 고려하되 스타일리시한 모습을 집어 넣어 둔 청바지다. 이 정도면 좀 지나치게 스타일리시한 게 아닌가 싶은 생각은 조금 있다.




사실 소메의 바지는 너무 극단적인 배기 실루엣으로 컴퓨터 앞에 앉아 글 쓰는 일에 과연 적합할 지 확신이 서지 않는다. 컴퓨터 앞에 앉아 이런 저런 글을 쓰는 일을 하는 사람으로서 나름 오랫동안 적합한 툴과 워크웨어의 적립에 대해 생각을 해 왔고 새로 무슨 옷을 구입하거나 할 때도 이게 지금 내가 하는 일에 작업복으로 적합한가 검토를 해 보게 된다. 츄리닝만 입고 해도 되는 일이긴 하지만 기분상, 성격상 뭔가 할 때는 옷의 분리를 추구하는 편이고 집에만 있을 때에도 일할 때는 적어도 상하의는 따로 챙겨 입는 편이다. 뭐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졸음을 깨는 목적도 좀 있고, 시간과 공간의 분리가 어려운 상황이므로 나는 지금 일을 한다라는 자의식을 불어 넣는 목적도 좀 있고.


아무튼 이런 경우 생각해 온 적합한 바지는 -


*튼튼해야 한다 - 너무 쉽게 헐거워져서 자주 옷을 구입하면 안된다. 원단 뿐만 아니라 부자재, 박음질 등등 모든 측면에서 수선, 교체의 텀이 너무 빨리 찾아오면 안된다.

*지나치게 펑퍼짐하지는 않아야 한다 - 예컨대 오버사이즈 청바지 같은 경우 정말 편하긴 하지만 세상의 끝에 와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자괴감에 빠지기 쉽고 기분상 잠옷과 구별이 안된다.

*틀이 좀 갖춰져야 한다 - 그런 점에서 데님이나 트윌 등 빳빳하고 살짝 두터운 재질이 적합하다.

*엉덩이, 허벅지는 여유가 좀 있어야 한다 - 앉아 있는 시간이 많기 때문이다.

*4계절 용이 좋다.

*이왕이면 삶의 흔적과 경년 변화가 느껴지는 게 좋다 - 세월이 흐르고 있음을 자각할 수도 있고 잔재미도 있다.

*일단 편해야 한다 - 그렇찮아도 소화 불량 등에 걸리기 쉬운 환경이고 가벼운 정기적 스트레칭을 하다 옷이 찢어지거나 할 정도면 문제가 있다

*금방 단종되면 안된다 - 여러 실험과 고심을 거쳐 결정했는데 어느 날 제품 혹은 브랜드가 사라져버리면 안된다. 

*구입에 신경을 쓰면 안된다 - 처음 구입 때는 몰라도 두번 째 부터는 어떤 신경도 쓰지 않고 배급을 받듯 구입할 수 있어야 한다.

*그래도 옷이 좀 재미있어야 한다 - 재미없으면 소용없어~


등등의 요건이 필요하다. 많은 옷을 경험해 보진 않았지만 지금까지의 결론은 에비수 No.2 2000이다. 에비수에 대한 이야기는 여기를 참고(링크). 딱 맞는 유니클로 바지 사이즈보다 1 혹은 2인치 마이너스 사이즈를 구입하면 된다. 5년 주기 정도로 구입하면 괜찮지 않을까 싶다. 


리바이스 66 모델, 혹은 그 레플리카가 데스크 작업용 바지로 사용하기에 적합한데(너무 불편하지도 않고 그렇다고 너무 편안하지도 않은 적절한 긴장감) 요새 분위기가 슬림핏에 짧은 미디가 대세라 기본적으로 앉아서 뭘 하라고 만드는 게 별로 없다. 오리지널 66모델은 입어본 적이 없고 구하기도 어렵고 지나치게 비싸고, LVC의 66모델 레플리카도 괜찮긴 하지만 그걸 사느니 에비수 No.2가 더 두꺼운 데님에 더 잘 만든 바지다. 


슈가 케인의 66모델 메이드 인 USA는 흥미로운 옷이긴 하지만 포근함이 부족하고 뒷주머니에 별 자수가 좀 쓰잘데 없고, 드님의 66은 페이드가 너무 빨리 생기고 만듦새에 문제가 좀 있어서 신경을 계속 써야 하는 문제가 있다. 풀카운트 1108이나 PBJ 같은 건 역시 미디가 살짝 짧고 엉덩이가 타이트해서 서 있기에 적합하지 앉아만 입는 걸로 쓰기에 좀 억울하다. 면바지 계열도 나쁘진 않은데 펄럭거리는 기분이 드는 게 좀 별로고 유니클로는 줄창 앉아있으면 엉덩이 부분이 꽤 빨리 헤진다. 괜찮은 라이벌은 밀리터리 웨어인 퍼티그 팬츠인데 음... 너무 군복이라.


에비수의 경우도 페인트가 문제인데 새 제품의 경우 혹시나 의자에 묻을 수도 있다. 그러므로 노 페인트 버전으로 구입하는 게 좋다. 뭐 놀고 싶은 마음 속의 열망을 담아 페인트 버전을 가지고 있는 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다. 워낙 인기가 없어서 상태 좋은 페인트 버전은 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데 찾아야 되는 게 좀 귀찮다. 


추후 혹시 더 적합하다고 생각되는 다른 모델을 발견할 경우에는 여기 아래에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반응형

댓글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