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080

CAMPER + Bernhard Willhelm 예전에 이대 앞이랑 명동 같은데 조그마한 캠퍼 매장이 있었던거 같은데 지금은 그런건 안보인다. 백화점에만 들어가 있는거 같고, 신사동 가로수길에 플래그십 스토어가 하나 있다. 얼마전에 오픈해서 런칭 행사가 있었다. 한국어로는 안나오는데 홈페이지에서 Find Shop 누르면 어디있는지 나온다. 물가 탓도 있겠지만 예전에 비하면 훨씬 비싸졌다. 우리나라만 비싼게 아니라 그들의 대표작 PELOTAS 같은 경우 공식 홈페이지 리테일 가격이 257불이다. 똑같은 걸 10만원 남짓에 산 기억이 어렴풋이 남아 있으면 이런 경우 조금 억울하다. 기억이 맞다면 여의도 역에 큼지막한 캠퍼 광고가 붙어있다. 거기에 PELOTAS와 버나드 윌헴과 콜래보레이션인 이 신발 중 하나의 사진이 찍혀있다. 지나가다 봤을 때 저 화려한.. 2010. 10. 25.
Uniqlo +J 처음 나왔을 때 처럼 사람들이 몰려들지는 않지만, 3년 연장된 +J는 꾸준히 잘 팔리고 있고 꽤 훌륭한 라인을 양산해 내고 있다. 자켓, 코트, 패딩, 셔츠, 바지, 몇 개의 액세서리라는 기존 아이템에서 큰 변화는 없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10월 3일부터 시작된 이번 시즌은 넝마를 입혀놔도 멋질 라인의 소유자가 모델이라 질 샌더 특유의 미니멀함과 무척 어울린다. 물론 누구나 저걸 입는다고 저렇게 보이진 않을거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듯. 약간 입체적인 느낌의 밀리터리 코트같은 재미있는 아이템도 있다. 확실히 질 샌더는 어딘가 두근거리게 하는 면모가 있다. 이런 심플함도 무척 좋다(캐시미어라 조금 비싸다, 코트 값과 같음 -_-). 이런걸 가만히 보다가 문득 생각해 보니 원래 질 샌더 브랜드(구별해서 질.. 2010. 10. 22.
Lanvin + H&M 2번째 이야기 첫번째 이야기는 여기에. http://fashionboop.tistory.com/32 그리고 두번째. H&M의 광고용 사진으로 데이빗 심스가 찍었고, 이게 보그를 통해 흘러나왔다. 확실히 아이들을 위한 옷이 아니라 좀 더 '여성'을 위한 옷이다. 사실 랑방에 비하자면 훨씬 저렴한 라인이니까 일상복 중심으로 무난하게 나가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갖춰진' 타입이 꽤 포함되려나 보다. 그리고 뉴욕지에 이 광고 속의 옷들이 예전 랑방 컬렉션에 나왔던 옷들에서 크게 영향을 받아 나온거라는 기사가 올라왔다. 옛날도 아니고 최근의 컬렉션들이다. 왼쪽 둘은 2009 FW, 그 다음은 2009 SS, 마지막은 2008 FW. 이런걸 다 떠나서 맨 위의 광고 사진은 역시 랑방스럽다. 먼저 올린 포스트에 있는 동영상을 보면.. 2010. 10. 19.
스트리트 패션 블로그들 길거리에서 멋쟁이들 사진을 찍어 올리는 스트리트 패션 블로깅은 블로거들이 접근하기 좋은 소재다. 잡지에 비해 실시간적이고, 유행의 아주 미시적인 부분까지 담을 수 있다. 수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고, 재미도 있다. 그리고 기록들이 모여 역사를 만든다. 이런 사이트가 워낙 많고, 사진도 많이 올라와 다 따라가면서 보기는 힘들지만 심심할 때 한번씩 보면 꽤 재미있다. 꽤 많은 스트리트 패션 블로거들이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데 몇 개 블로그를 소개해본다. 다 같이 길거리 캐스팅에 의해 사진을 찍지만 (당연히) 방점도 다르고 운영 스타일도 다르다. 1. The Sartorialist 블로그 : http://thesartorialist.blogspot.com/ 스콧 슈만이 운영하는 상당히 유명한 블로그다. .. 2010. 10.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