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2015.10.29 15:18

뉴욕 매디슨 애버뉴 지방시 매장에 도나텔라 베르사체의 사진이 걸렸다. 2014년 10월에 찍힌 구글 스트리트 뷰 사진을 보면 공사중이었는데 끝났나 보다. 알려져 있다시피 도나텔라 베르사체는 이번 시즌 지방시의 광고 모델이다. 리카르도 티시가 부탁했고 선뜻 응했다고 한다.




세상엔 별의 별 일이 다 있다지만 이런 광경은 처음 보는 거 같다. 뭐 둘 다 자유로운 영혼인가 보구나 정도 생각은 할 수 있겠는데 이것의 개인별, 회사별 상업적 효과나 이득 같은 게 좀 궁금하다.


디자이너들도 물론 다른 분들 옷을 입을텐데 특이한 기억으로는 예전에 명동 폴로 매장에 쇼핑을 하러 오셨던 앙드레 김(새하얀 시그니쳐 옷을 입고 창밖에 모인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어 줬었다), 비비안 웨스트우드 옷을 입고 화보를 찍었던(GQ였나?) 이상봉 정도가 생각난다.



걸어서 15분 거리에 있다는 베르사체 매장이나 베르사체의 CEO인 지안 지아코모 페라리스의 반응도 궁금한데 뭐 베르사체 가문의 가족 기업 같은 거니 아무도 아무 말 안 하겠지만. 그런데 청담 플래그십 매장에도 저 사진 붙으려나?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