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2156

Play by CDG 아직도 나오는구나. 하트 패치가 빨간색이 아니라는게 구태의연하지 않아 마음에 든다. 사진만 슬쩍 봤을 때는 면이나 나일론으로 만들어진 저지 스포츠웨어인가 했는데 울 100% 스웨터다. 요즘엔 이렇게 황량하게 생긴 비싼 제품들이 참 많다. 나쁘게 보면 허접해 보이고, 좋게 보면 괜한 무게를 잡지 않는게 좋다. 블랙도 있고 325불. 퓨어리스트부티크에서 구입할 수 있다. (링크) 역시 위 링크에서 찾을 수 있는 화이트 셔츠. 개인적이지만 이 셔츠는 보는 순간부터 왠지 짠하고 아련하다. 255불. 2011. 3. 14.
레트로 스타일 선글라스 RSS 피드를 가만히 보다보니까 레이밴의 5121, 2132같은 스타일의 선글라스들이 요즘 들어 꽤 자주 보이길래 최근에 본 것들만 모아봤다. 보통 이런 걸 Wayfarer(방랑자) 스타일이라고들 한다. Ray Ban의 2132. 대표적인 레트로풍 선글라스라고 할 수 있는 보잉 스타일(소위 잠자리 안경테)과 Wayfarer 스타일은 몇 년 전부터 꾸준히 유행인데, 레이밴 오리지널 제품 뿐만 아니라 조금 더 컬러풀하거나, 좀 더 샤프 혹은 좀 더 둔탁하게 변형시킨 제품들이 많이 나오고 있다. 사실 포에버21에서도 비슷한 제품을 꽤 저렴하게 팔았었는데(5천원 아니면 만원이었다) 생각나서 사러 갔더니 사라졌다. 역시 이런 건 눈에 보였을 때 사놔야 해. 미리 저장만 해놓은 것들도 있어 링크를 달 수 있는 것들.. 2011. 3. 11.
Celine 2011 FW 피비 필로는 훌륭하다. 셀린느는 셀린느가 있을 때보다 더욱 더 셀린느같다. 이미지가 증폭되고 발전한다. 틀이 명확한 코트와 풀오버가 많았는데, 모델들이 너무 말라서/혹은 옷을 일부러 크게 했는지 약간 불균형스럽게 보이는 점이 재미있었다. 특히 뉴욕 타임즈 사진을 보다보면 그 점이 두드러진다. (링크) 데이즈드 쪽 사진은 측면에서 찍은거라 그런지 그 점이 잘 보인다. 이번 시즌의 영감을 영국차(아스톤 마틴, 벤틀리, 재규어 등)의 카 인테리어에서 출발했다고 하는데, 솔직히 이게 무슨 뜻인지 어떻게 반영된 건지 쇼를 봐도 잘 모르겠다. 재미있었던 점은 가방을 다 손에 들고 나왔다. 보다시피 손잡이가 없는 건 아니다. 마지막 사진은 참 멋지구나. 사진은 데이즈드디지털, 원본 및 이번 쇼 풀 버전은 여기(링크).. 2011. 3. 8.
나이키 디스트로이어, Bape... 그냥 잡다 Varsity, 야구 잠바, 야구 점퍼, 대학 점퍼 뭐라고 불러야 할지 고민하다가 제목에는 그냥 야구 잠바라고 적었다. 표준어는 아니지만 그 투박함은 야구 잠바라는 이름이 왠지 어울린다. 올초 가장 많이 보이는 옷이 야구 잠바하고 야상인데, 여기서는 그냥 야구 잠바와 엄한 작업복 점퍼 이야기만 많이 하고 있다. 저번에 모처에서 팔고 있는 Parra와 Playa 야구 잠바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는데(링크) 나이키에서 2009년이가 부터 꾸준히 내고 있는 Destroyer 시리즈라는 게 있다. 2009년에 나온 NY 버전. 심심하니 이거 참 예쁘다. 어쨋든 얼마전에 Beta라는 이름이 붙은 새로운 NSW 디스트로이어 자켓이야기가 format 매거진에 올라왔길래 언제 포스팅이나 해야지 하고 Read it Lat.. 2011. 3.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