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션594

Muji(무인양품)의 토트백 꽤 오래 전부터 토트백을 하나 가지고 싶었는데 마땅히 맘에 드는게 나타나지 않았다. 이왕이면 얇고 부드러운 짙은 갈색의 가죽으로 아주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거였으면 좋겠다 정도의 마음가짐이었다. 그런게 아주 안 나타난건 아니다. 몇 개가 눈에 보였지만 토트백의 효용성에 대해 확신하지도 못한 상태에서 구입하기에는 가격이 상당했다. 무인양품에서 시즌마다 조금씩 바뀌는 몇가지의 토트백을 봐왔는데 결국 하나 사고 말았다. 슬리퍼와 마찬가지로, 그닥 곱게 자란 것도 아닌데, 들고 다닌지 이틀만에 어깨 살이 벗겨져서 당황스러웠지만 지금은 많이 익숙해진 상태다. 의외로 편한 점도 있고, 의외로 불편한 점도 있지만 유용성에 대해선 수긍할 만한 수준이다. 그래도 좀 무식해 보이긴 한다. 휴대폰 전용 주머니, 지갑용 .. 2009. 3. 5.
Supreme의 2009 SS 새로운 백팩 매 시즌 Supreme에서 하고 있는 ‘짓’을 보고 있으면 뭐라고 해야 하나… 신기하기도 하고, 웃기기도 하고, 어처구니 없기도 하고, 그러면서 가지고 싶은 것도 많고 여하튼 복잡한 생각들이 든다. 요즘에는 이런 종류의 브랜드들이 꽤 많지만 그래도 Supreme은 확실히 어딘가 특별한 고점 하나를 단단히 점유하고 있는 느낌이다. 기억을 되돌려보면 1990년대 중반 쯤에 이런 난데없는 힙합풍의 고급 아웃도어, 스트리트 브랜드들과, 별로 다를건 없는 아이디어에서 출발한 고급 청바지 브랜드들이 우수수 등장했었다. 흔히 볼 수 있는 제품을, 흔히 볼 수 있는 생김새로, 어디선가 숨어있던 좋은 재료로 만들어, 아주 미묘한 뉘앙스를 집어넣고, 비싸게 판다 라는게 작동 원리다. 대놓고 말하기는 그렇지만 지금의 경제 .. 2009. 3.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