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10

낫포헬쓰 - Test 홍대 입구역에서 서교 오피스텔 골목 쪽으로 해서 예전(생각해보니 너무 예전이다)에 아르마니 매장있는 곳을 넘어 주차장 거쳐 합정동까지. 일단 roastery coffee라고 이름 붙은 집이 너무 많다. 맛있는 커피라면 나도 사족을 못쓰니 뭐라 할건 아니지만 여하튼 확 오는 느낌은 "정말 많구나". 이 정도 규모라면 홍대앞 커피 조합 같은걸 만들어 콜롬비아나 에티오피아랑 직거래를 터도 되지 않을까 싶다. 대규모 거래라면 보다 좋은 재료를 확보하는데도 유리해질거고, 로스팅 솜씨가 좀더 표면에 드러나는 재미도 있을거 같다. 또 하나 눈에 보이는 건 소규모 공방 분위기, 혹은 올드 패션드한 개인 운영 이발소 / 미장원이 늘어나고 있다는 점. 매우 재미있는 현상이다. 그렇지만 예전과 비교하면 덥석 들어가 뒤적거려.. 2010. 10. 7.
춤추는 고양이 고양이 카페라는데를 가봤다. 신사동에 있는 춤추는 고양이. 간판이 보이는데 어디에 있는지 모르겠다고당황하지 말고 찬찬히 살펴보면 엘레비이터가 있다. 꼭대기 층. 현재로선 고양이를 기를 자신은 없지만 여하튼 고양이란건 귀엽다. 그거면 됐다. 사진을 좀 찍다가 귀찮아져서 노는데 집중하느라 몇 장 없다. 처음 도착했을 때는 하여간 모조리 자고 있어서 당황스러웠지만 몇 놈 귀찮게 좀 굴어주고 했더니 하나 둘씩 왔다 갔다 하면서 노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기본적으로 사람을 무서워하는 일은 없고, 그냥 귀찮아 한다. 그래도 낚시(이걸 참으로 좋아한다)가지고 골려주면 냉큼 달려와 덤벼든다. 카페는 넓지는 않지만 고양이가 살기 좋을거 같다. 고양이를 위한 여러 편의 시설들이 설치되어 있음. 닫혀있는 방을 열어보려다가.. 2010. 10. 7.
Billykirk의 자전거용 프레임 가방 하여간 소품처럼 재미난 것들도 없다. 쓸데없고, 거추장스럽고, 비싸지만 예쁘고, 그럴듯하다. 없어도 별 지장없이 살 수 있지만 있으면 뭔가 꽉꽉 들어찬 듯한 기분이 든다. 덕분에 예전에는 지갑만 있으면 되었지만 카드 지갑, 동전 지갑, 열쇠 지갑 등등이 들어차고 이걸 다 주머니에 넣을 수 없으니 옆으로 메는 가방, 뒤로 메는 가방, 자전거에 메달고 다니는 가방이 필요하게 된다. Billykirk는 1999년에 런칭한 미국의 핸드메이드 가죽 제품 회사다. 메인 품목은 가방, 지갑, 벨트같은 가죽 제품들. 두껍고, 딴딴하고, 스티치가 굵고, 가죽의 결이 잘 느껴지는 미국 스타일이다. 유럽 고급 제품의 세련됨보다는 투박함에서 매력을 느끼는 종류다. 제작자의 이야기에 따르면 프랑스에서 발견한 빈티지 자전거 가방.. 2010. 9. 16.
G-Shock 콜래보레이션들 G-Shock의 매력을 사실 정확히는 모르겠다. 가끔 하나쯤 가지고 있으면 편하긴 하겠다 싶지만 전자 시계가 이렇게 팬덤을 형성하게 되는건 참 재미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유재석이 무한도전에서 자주 메고 나오는 일명 블실(gw-5600bj)같은 건 무심하면서도 묘한 매력이 있다. 그가 하는 일하고도 잘 맞는다. 볼 때마다 참 잘 골랐다 싶다. 이건 좀 가지고 싶다. ㅎㅎ 어쨋든 지샥이란건 참 꾸준히,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건 분명하다. 그런데 요즘 들어 구글 리더에 유난히 G-Shock 콜래보레이션들이 자주 등장하는 기분이다. 그래서 몇개 모아봤다. 1. with 24Kilates 24Kilates는 바르셀로나에 있는 부티크로 이 콜래보레이션은 벌써 5년째다. 아쉽게도 이 5주년 기.. 2010. 9.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