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84

Billykirk의 자전거용 프레임 가방 하여간 소품처럼 재미난 것들도 없다. 쓸데없고, 거추장스럽고, 비싸지만 예쁘고, 그럴듯하다. 없어도 별 지장없이 살 수 있지만 있으면 뭔가 꽉꽉 들어찬 듯한 기분이 든다. 덕분에 예전에는 지갑만 있으면 되었지만 카드 지갑, 동전 지갑, 열쇠 지갑 등등이 들어차고 이걸 다 주머니에 넣을 수 없으니 옆으로 메는 가방, 뒤로 메는 가방, 자전거에 메달고 다니는 가방이 필요하게 된다. Billykirk는 1999년에 런칭한 미국의 핸드메이드 가죽 제품 회사다. 메인 품목은 가방, 지갑, 벨트같은 가죽 제품들. 두껍고, 딴딴하고, 스티치가 굵고, 가죽의 결이 잘 느껴지는 미국 스타일이다. 유럽 고급 제품의 세련됨보다는 투박함에서 매력을 느끼는 종류다. 제작자의 이야기에 따르면 프랑스에서 발견한 빈티지 자전거 가방.. 2010. 9. 16.
G-Shock 콜래보레이션들 G-Shock의 매력을 사실 정확히는 모르겠다. 가끔 하나쯤 가지고 있으면 편하긴 하겠다 싶지만 전자 시계가 이렇게 팬덤을 형성하게 되는건 참 재미있는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유재석이 무한도전에서 자주 메고 나오는 일명 블실(gw-5600bj)같은 건 무심하면서도 묘한 매력이 있다. 그가 하는 일하고도 잘 맞는다. 볼 때마다 참 잘 골랐다 싶다. 이건 좀 가지고 싶다. ㅎㅎ 어쨋든 지샥이란건 참 꾸준히, 오랫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건 분명하다. 그런데 요즘 들어 구글 리더에 유난히 G-Shock 콜래보레이션들이 자주 등장하는 기분이다. 그래서 몇개 모아봤다. 1. with 24Kilates 24Kilates는 바르셀로나에 있는 부티크로 이 콜래보레이션은 벌써 5년째다. 아쉽게도 이 5주년 기.. 2010. 9. 5.
재활용 원래 계획은 8월 중순, 또는 그것보다 좀 더 오랫동안 조용히 있는 것이었다. 최근에 여러가지 일들 - 2010년은 여러모로 기억에 남는 한 해가 되어가고 있다, 1996년에도 이런 시즌이 있었지 - 을 겪으면서 좀 힘들기도 하고, 심난하기도 하고 그래서 든 생각이다. 그럼에도 트위터나 가끔씩 들어가보면서 아포리즘적인 외침이나 내뱉는 정도로 당분간 유지시켜 가보려고 했는데 그래도 나름은 꽤 떠들고 있다. 개인적인 템포는 살짝 늦춰졌지만, 일반의 인식을 생각해보면 사실 별 다를게 없다. 얼마 전 이글루스 관리자 권한 사태와는 크게 상관은 없지만 기본적으로 이글루스에 대해 복잡한 감정을 가지고 있는게 사실이다. 싸이월드에서 도망쳐 나왔는데 다시 잡히는 그 묘한 기분. 추노의 노비들이 이런 심정이었나. 또 나.. 2010. 7. 22.
Hello World 모든 사람은 뭔가를 입어야한다. 그러고나면 아마도, 스타일이 필요할 것이다 2007. 11.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