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2186

Lanvin + H&M 2번째 이야기 첫번째 이야기는 여기에. http://fashionboop.tistory.com/32 그리고 두번째. H&M의 광고용 사진으로 데이빗 심스가 찍었고, 이게 보그를 통해 흘러나왔다. 확실히 아이들을 위한 옷이 아니라 좀 더 '여성'을 위한 옷이다. 사실 랑방에 비하자면 훨씬 저렴한 라인이니까 일상복 중심으로 무난하게 나가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갖춰진' 타입이 꽤 포함되려나 보다. 그리고 뉴욕지에 이 광고 속의 옷들이 예전 랑방 컬렉션에 나왔던 옷들에서 크게 영향을 받아 나온거라는 기사가 올라왔다. 옛날도 아니고 최근의 컬렉션들이다. 왼쪽 둘은 2009 FW, 그 다음은 2009 SS, 마지막은 2008 FW. 이런걸 다 떠나서 맨 위의 광고 사진은 역시 랑방스럽다. 먼저 올린 포스트에 있는 동영상을 보면.. 2010. 10. 19.
스트리트 패션 블로그들 길거리에서 멋쟁이들 사진을 찍어 올리는 스트리트 패션 블로깅은 블로거들이 접근하기 좋은 소재다. 잡지에 비해 실시간적이고, 유행의 아주 미시적인 부분까지 담을 수 있다. 수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고, 재미도 있다. 그리고 기록들이 모여 역사를 만든다. 이런 사이트가 워낙 많고, 사진도 많이 올라와 다 따라가면서 보기는 힘들지만 심심할 때 한번씩 보면 꽤 재미있다. 꽤 많은 스트리트 패션 블로거들이 세계적인 명성을 얻고 있는데 몇 개 블로그를 소개해본다. 다 같이 길거리 캐스팅에 의해 사진을 찍지만 (당연히) 방점도 다르고 운영 스타일도 다르다. 1. The Sartorialist 블로그 : http://thesartorialist.blogspot.com/ 스콧 슈만이 운영하는 상당히 유명한 블로그다. .. 2010. 10. 13.
뉴발란스 + J.Crew 뉴발란스와 제이크루가 함께 만든 운동화가 나올 예정이다. 뉴발란스의 1400 시리즈를 기반으로 만들어졌고 블루와 그린 두가지 버전이다. USA의 메인에 있는 공장에서 디자인/개발/생산되었고 USA 생산 가죽으로 만들었다고 특별히 지적하고 있는걸 보니 이 신발 역시 Made in USA의 광풍 아래에 놓여있다. 하긴 뉴발란스나 제이크루나 전통의 미국 기업이다. 1400은 앞부분이 약간 둔탁한 곡선이라 조금 둔해보인다. 그게 매력이기도 하고 단점이기도 하다. 어쨋든 뉴발란스 전통의 베스트셀링 모델 중에 하나임은 분명하다. 이건 오리지널 1400의 앞부분 클로즈업. 이렇게 구멍이 숭숭 뚫린 형태라 바람도 들어오고 그러는데 뉴발란스 + 제이크루 버전은 사진으로 볼땐 앞 부분도 가죽으로 막혀있는 듯 싶다. 바람이.. 2010. 10. 12.
패션과 농담 그다지 재미있고 유용한 내용은 아니지만 예전에 이글루스에 써 놓은 것들 중에 포지셔닝에 관계된 것들은 좀 옮겨 놓기로 했다. 이왕 패션붑 개설해 놨으니 잘 써야지. 2008년 9월 25일에 쓴 글이다. 이전에도 잠시 언급한 바 있지만 일류 브랜드, 준일류 브랜드, 또는 일류급 브랜드가 되고자 하는 패션 브랜드에게 가장 중요한 두 요소는 캐릭터 포지셔닝과 테크닉이다. 이제 막 데뷔한 연예인들이 캐릭터를 정립시켜 다른 경쟁자들과 차별화를 위해 애쓰듯이 우선은 이 험난한 패션신에서 어떤 자리를, 어떻게 점유할 생각인가를 확실히 정해야한다. 이건 넓게 보자면 디자이너나 브랜드의 세계관, 철학과도 관련되어 있다. 물론 진정 최고가 되고 싶고, 그만한 실력이 있다고 자부한다면 루이비통, 에르메스, 구찌 등과의 경쟁.. 2010. 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