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의 즐거움

파타고니아의 PCU LV 5 소프트쉘 이야기

by macrostar 2020. 12. 24.
반응형

간만에 옷 놓고 떠들기. 조금 옛날 옷이다. 요새 등산복, 워크웨어, 군대 옷을 왔다갔다 하면서 혼자 재미있어 하고 있다. 아무튼 가볍게나마 산속을 돌아다니다 보면 결국 가장 많이 쓰는 건 소프트쉘이다. 아주 추울 땐 인설레이션, 패딩을 입고, 눈비가 내리면 고어 텍스, 레인 재킷을 입고, 춥기도 하고 땀도 나면 폴라텍 파워 그리드를 입고, 더 추우면 메리노 베이스 레이어를 입고 어쩌고 하지만 결국 이런 내내 입고 있는 건 소프트쉘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예를 들어 두꺼운 소프트쉘은 운동용으로는 별로 쓸데가 없고(더움), 도시용으로는 아주 좋아한다(다운의 보온력 배가). 얇은 소프트쉘은 운동용으로는 유용하지만 도시용으로는 딱히 쓸 데가 없다. 대체제가 많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다들 고만고만하게 생긴 얇은 소프트쉘, 두꺼운 소프트쉘을 여러가지로 가지고 있게 되었다는 약간 슬픈 이야기... 

 

파타고니아의 밀리터리 시리즈는 몇 가지가 있는 데 MARS라든가 미군에 납품한 ECWCS나 PCU 몇 가지가 있다. 최근에도 계약을 맺어서 멀티캠 등등을 납품하는 걸로 들었다. 이게 하도 많아서 군용인지, 민간용인지, 가짜인지 뭔지 알 수 없는 것들도 좀 있긴 하지만 아무튼.

 

그중에 하나가 PCU(Protective Combat Uniform) 계열로 나온 GEN II Level 5 소프트쉘. 아프가니스탄 전쟁 때 나왔던가 그렇다. 당시 함께 나온 게 폴라텍 알파 자켓, 고어텍스 자켓, 합성 충전재 자켓, 윈드 셔츠 등등이 있다. 레벨 5 소프트쉘의 경우 바지와 세트다. 전체 체계를 보면 크게 봤을 때 가만히 있을 때와 움직일 때를 나누고 추울 때 비올 때 등을 나눠서 입는 방식을 정해 놓고 있다.

 

 

위 그림에서 왼쪽이 가만히 있을 때, 오른쪽이 움직일 때. LEVEL 5 소프트쉘의 경우 많이 볼 수 있는 게 Orc에서 나온 것과 Patagonia에서 나온 제품이다. 둘이 약간 다름. 오래되긴 했는데 가끔 데드스톡도 보이고(대신 비싸다) 그러하다. 사진은 인터넷 검색하면 많이 나오니까 재미있어 보이는 부분만.

 

 

후드는 넣을 수 있다. 가슴폭, 팔길이 이런 건 재보면 수치상으로는 매우 큰데 입어보면 생각처럼 크지는 않다. 8415-01-543-5030, M-R 사이즈. 08년 생산. 찬조 출연 웅군의 발!

 

 

겨드랑이 벤틸레이션. 

 

 

손목 안쪽에 고리가 하나 있는 데 어디에 쓰는 건지는 정확히 모르겠다. 장갑일까.

 

 

옆구리에는 고무 밴드.

 

 

플랩과 주머니 내피. 파타고니아의 플리스 계열에서 많이 볼 수 있는 어딘가 낯익은 느낌.

 

 

벤틸레이션, 고무 밴드의 안쪽. 최종 지향점을 향해 오직 직진한 듯한 내부 처리. 튼튼하게만 살아다오라는 마인드. 그리고 예전 워크웨어 보면 이런 밴드가 들어있는 것들이 꽤 있다. 랭글러 데님 재킷 같은 거 여전히 붙어 있는 것들 자주 보이는 데 불편해서 뜯어버린 경우도 있고.

 

 

오묘한 팔. 상당히 여러 조각을 이어 붙였다.

 

 

팔의 벨크로, 사이드 주머니, 아래 물 빠져 나오는(아마도) 홀.

 

 

지퍼는 IDEAL.

 

 

허리 조절은 사이드 주머니 안쪽에서.

 

 

이런 옷은 방풍, 가벼운 발수, 나뭇가지 등 주변으로부터 보호 정도의 역할을 한다. 비오는 날 이것만 입고 나가면 안되지만 바람 부는 때엔 여름에 입어도 된다고 되어 있다. 물론 고온건조의 사막... 나중에 기회가 되면 이 계열로 아크테릭스 리프 같은 데서 나온 걸 입어보고 싶은 생각이 있긴 하지만 그럴 일이 있을 지는 잘 모르겠고. 아무튼 정말 막 입는 옷이다. 다만 세탁만 등산복 계열에 준해서 세탁망에 발수 세제를 이용하고 있다.

 

사실 아크테릭스고 뭐고 그냥 바지나 하나 가지고 싶기도 하고...

 

 

 

반응형

댓글4

  • onose 2020.12.25 01:34

    아... 너무 좋네요
    등산복의 "난 어떻게든 눈에 띄어서 조난당하면 살아남아야해"
    와는 정반대의 절대로 눈에 띄지 않겠다는 의지가 보이는 컬러에
    움직임은 절대 방해하지 않겠다는 패턴맞춤도요
    답글

    • macrostar 2020.12.30 18:32 신고

      팔은 볼 수록 신기합니다. 어떤 면을 고려해서 저런 모양이 된 건지는 여전히 잘 모르겠지만요 ㅎㅎ 하지만 조난 당하면 살아야죠!

  • From도쿄to파리 2021.01.05 12:52

    소장품이신건가요?! 부럽습니다 와 ㅎ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