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2018.07.09 14:30

예를 들어 티셔츠, 청바지, 하와이안 셔츠, 스니커즈 같은 게 있다. 매우 흔한 아이템이지만 역사가 오래되었고, 그런 만큼 수도 없이 많은 제품들이 있고, 배경에 흐르고 있는 많은 일화와 전설 같은 사건들이 있다. 큰 변화의 계기가 되는 제품도 있고, 멋지지만 구하기 어려운 것들도 많다. 다들 사연이 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스토리가 있고 사연이 있다는 점이다.



SNS나 커뮤니티, 혹은 오프라인 만남, 중고 거래를 하다가 비슷한 생각을 하는 사람들과 만난다. 수많은 사연들을 떠들고 또 떠든다. 청바지나 티셔츠의 스티치, 특정 스니커즈 등등에 대해 한도 없이 떠들 수 있는 사람들이 있다. 


예컨대 예전 디자이너 하우스의 패션을 생각해 보면 그 비싼 옷을 입고 사교 파티에 가서 이 옷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이 구두를 사기 위해 어떤 일이 있었는지는 주요 화제가 되기가 어렵다. 하지만 누군지도 잘 모르고 어떻게 사는지도 잘 모르지만 잔뜩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을 만나게 되고, 만남을 가질 수록 (자기가 하고 있는 수집벽에 대해) 안심하게 되고 또 사연이 추가된다. 떠들 수 있는 이야기는 한없이 있다. 가격이 오르고 재투자 대상이 되는 것 역시 덧붙게 되는 전설 같은 이야기들 중 하나다. 


이것들이 통으로 하이 패션으로 올라가고 있다. 즉 현대의 스트리트 패션은 자기를 드러냄과 동시에 안심하고 또 다른 사람들을 만나는 수단이자 교류하는 방법으로 작동하고 있다. 이 지점을 간과하면 지금의 패션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이해를 하기에 매우 어려워진다. 물론 이게 다는 아니고, 자기를 꾸미고 혼자 만족하는 습성이 사라질 리는 없지만 뭐랄까.. 외로운 현대인들이 쌓고 있는 거대한 송신, 수신 교류의 탑이라고 할까... 아무튼 그렇다.





Posted by macrosta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치막341

    무슨뜻인가요?

    2018.07.09 22: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블특정다수안에서 형성된 동류집단간의 시그널 교류로 인한 씬의 지속가능한 성장동력 확보.. 아닐까요. 그것에 대한 가치판단은 일단 안하신것 같습니다.

      2018.07.10 08:40 신고 [ ADDR : EDIT/ DEL ]